디지털타임스

 


옥석가르기 `저PBR주`…"행동주의 캠페인 주목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B증권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과 맞물려 저평가 해소 가속화 전망"
정부 부양책 앞두고 관련 캠페인 활성화·기업도 선제적 대응
최근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도입 예고 이후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기업의 주가가 고공행진이다. 옥석 가르기 또한 진행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행동주의 펀드가 타깃으로 삼은 기업의 가치 향상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들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0일 KB증권에 따르면 행동주의의 투자 전략은 기업가치를 향상할 여지가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주주 관여 활동 등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기업가치를 높이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특히 정부가 도입을 추진 중인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과 기업가치를 높인다는 목표를 공유한다는 점에서, 정부 정책과 행동주의 캠페인이 맞물릴 경우 기업의 저평가 해소 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

우리나라에 앞서 기업가치 제고를 정부 차원에서 추진한 일본 역시 행동주의 캠페인과 정부 부양책이 함께 활성화된 사례를 확인할 수 있다.

일본에서는 정부가 기업가치 제고 정책을 본격화한 후 행동주의 펀드들의 활동량과 시장 주목도가 크게 높아졌다.

지난해 행동주의 펀드의 타깃이 된 일본 기업의 총 시가총액은 2520억달러로, 전년 1170억달러에 비해 2.2배로 증가하는 등 일본 내 다른 기업의 저평가 해소 속도를 크게 웃돌았다.

국내에서도 행동주의 펀드들이 기업을 대상으로 자사주 매입 및 소각 요구의 강도를 높이는 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신영증권에 따르면 국내에서 행동주의 펀드의 대상이 된 기업 수는 2018년~2020년 10곳 내외였으나 2021년 20곳이 넘은 뒤 2022년에는 50곳에 육박했다.

지난달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은 BNK, DGB금융지주 등의 주주환원율이 저조하다고 지적하고,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을 통한 주주환원책을 요구했다. 싱가포르 행동주의 펀드인 플래쉬라이트 캐피털 파트너스 역시 지난달 KT&G 전현직 임원을 상대로 자사주 활용 감시 소홀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달 금융위원회도 기업의 인적분할 시 자사주 신주 배정 금지를 추진하기로 하는 등 자사주 제도 개선에 나설 방침을 밝히면서 행동주의 캠페인에 힘이 실리게 됐다.

행동주의 캠페인의 대상이 된 국내 기업들 역시 선제적으로 자사주 매입과 소각에 나서는 모습이다.

지난달 17일 정부가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결을 위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도입을 최초로 예고한 뒤로 JYP엔터테인먼트, 현대차, 기아, 하나금융지주, 미래에셋증권, 삼성물산, DL이앤씨 등이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을 진행하거나 관련 계획을 발표했다.

김준성 KB증권 연구원은 "국내 기업의 자사주 매입 및 소각 규모는 이미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정부 프로그램 영향에다 행동주의 펀드들의 활동과 함께 이런 추세가 유지되거나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옥석가르기 `저PBR주`…"행동주의 캠페인 주목해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