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철도 역사·열차 범죄 1위는 성범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5년간 1만2천건"
민주당 맹성규 "승객 안전 위한 보완 대책 마련해야"
최근 5년간 철도 역사 및 열차에서 발생한 성범죄가 4000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이 10일 철도특별사법경찰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철도 역사 및 열차에서 발생한 범죄는 총 1만2410건이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9년 2459건, 2020년 2198건, 2021년 2136건, 2022년 2891건, 2023년 2726건으로 해마다 2000건이 넘는 범죄가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불법 촬영·강제추행 등 성범죄가 4143건으로 가장 많았다. 폭력(2274건), 절도(1693건) 등이 뒤를 이었다.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역은 부산역이었고, 수원역과 서울역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맹 의원은 "철도는 많은 국민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인 만큼 안전한 환경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승객 안전을 위한 대책이 보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철도 역사·열차 범죄 1위는 성범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