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젊거나 뭉치거나...연휴 해외여행 `로밍` 선택법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T "해외 로밍 가구 77%가 '가족로밍' 선택"
가족 최대 5명이 로밍 데이터를 함께 사용
'0청년' 요금제 이용자는 로밍 50% 자동 할인
젊거나 뭉치거나...연휴 해외여행 `로밍` 선택법은?
SKT 제공

지난해 엔데믹 공식화 후 해외를 찾는 여행객들의 수는 꾸준히 증가해왔다. 이러한 추세는 올해에도 이어져, 이번 설 명절에도 많은 여행객들이 해외로 떠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SK텔레콤은 해외 여행 시 필수 항목인 로밍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SKT 로밍 서비스 중 가장 인기는 '가족로밍'이다. 지난해 6월 출시된 가족로밍은 출시 후 해외에서 로밍을 이용한 가구 중 약 77%가 가입한 T로밍의 대세 상품이다.

가족로밍은 baro 요금제에 가입한 가족대표 1명이 3000원만 추가해 가입하면 모든 가족(대표 포함 최대 5명)이 로밍 데이터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예를 들어, 3인 가족의 경우 한 명이 대표로 6GB 상품과 가족로밍을 4만2000원(6GB 상품 3만9000원 + 가족로밍 3000원)에 가입하면, 가족 3명이 30일간 6GB의 데이터를 나눠 쓸 수 있다. 이 경우 1인당 금액은 1만4000원으로 요금 부담이 크게 낮아진다.

젊거나 뭉치거나...연휴 해외여행 `로밍` 선택법은?
SKT 제공

아울러 가족로밍을 이용하는 구성원은 모두 바로(baro) 통화와 문자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지난 2018년 말 출시된 SKT의 바로 통화는 로밍 요금제 이용자가 T전화를 쓰면 한국과 현지로 거는 통화, 걸려온 모든 통화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출시 이후 누적 이용자가 약 1300만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다.

SKT는 해외여행을 떠나려는 청년들을 위한 혜택도 있다. 0청년 요금제 이용자는 별도 신청 절차 없이 로밍 서비스 가입 시 요금을 50% 할인 받는다. 할인에 대한 횟수 제한이 없어 0청년 가입자는 로밍 서비스 사용 시마다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 괌·사이판을 방문하는 SKT 고객은 2018년부터 제공중인 'T괌사이판 국내처럼'(무료) 로밍 서비스를 가입하면 추가 요금 없이 현지에서 국내 가입 요금제의 기본 제공 데이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T괌사이판 국내처럼'은 괌사이판 방문객의 70% 이상이 이용하고 있으며, 출시 후 지금까지 누적 이용자가 60만명을 돌파했다.

젊거나 뭉치거나...연휴 해외여행 `로밍` 선택법은?
SKT 제공

SKT는 지난해 6월 출시한 T멤버십 글로벌여행 서비스를 통해 베트남(다낭·호이안), 필리핀(세부·보라카이), 태국(방콕), 싱가포르, 일본(도쿄·큐슈·오사카·오키나와), 괌, 사이판, 하와이, 유럽연합 등 다양한 국가에서 26만여개의 제휴처를 제공 중이다.

SKT는 베트남 유명 카페 브랜드 '콩카페'에서 'T멤버십'을 제시하고 할인 혜택을 이용한 고객이 올해 1월 기준 2만9000명을 넘어섰으며, 태국 방콕에서 로컬 레스토랑으로 잘 알려져 있는 '노스이스트'에서 T멤버십을 이용한 고객도 같은 기간 1만1000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해외에서 T멤버십 글로벌여행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은 T멤버십 홈페이지나 앱에서 '글로벌여행' 메뉴를 선택해 각 지역 전문관에서 새로 추가된 국가·지역별 제휴처의 상세 혜택을 확인하면 된다. 한편, SKT는 자사 뉴스룸을 통해 2023년 SKT 고객 해외 방문 수치를 토대로한 인기 해외 여행지를 소개했다. 해당 콘텐츠에서는 일본과 베트남, 중국 등이 인기 방문지로 소개됐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