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기중앙회·한전 간담회... 전기요금제 마련 등 건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소기업중앙회는 7일 여의도 본원에서 김동철 한국전력공사 사장과 간담회를 열고 중소기업 전용 전기요금제 마련 등 중장기 요금개편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2022년부터 약 40% 급등한 전기요금과 관련해 중장기 요금 개편 방안을 마련하고 중소기업 공동시설에 대한 고효율 설비교체를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납품대금연동제 동행 기업에 참가하고 있는 한전을 대상으로 납품대금연동제 적극 활용과 기자재 구매 시 최저가 낙찰제 적용 개선 등을 요청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한전은 연간 중소기업 제품 구매액이 6조2천억원에 달할 만큼 중소기업에 중요한 공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판로 지원에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고 간담회에서 나온 건의들이 적극 반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철 한전 사장은 "전례 없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댈 때"라며 "전력 생태계의 대표 공기업인 한전이 중소기업의 기술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중기중앙회·한전 간담회... 전기요금제 마련 등 건의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7일 여의도 중앙회에서 김동철 한전사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중기중앙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