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생아 특례대출 개시 일주일 만에 2조5000억원 몰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생아 특례대출 개시 일주일 만에 2조5000억원 몰렸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9일 신생아 특례 대출을 개시해 이달 4일까지 모두 9631건, 2조4765억원 규모를 접수했다고 6일 밝혔다.

전체 접수분 중 디딤돌 구입자금 대출은 7588건에 2조 945억원,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은 2043건에 3820억원이다. 구입자금 수요가 많았다.

디딤돌 대출 중 대환 용도는 6069건에 1조 6061억원, 신규 주택 구입 용도는 1519건에 4884억원이다. 금리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기존 대출을 저리의 신생아 특례 대출로 전환하려는 수요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버팀목 대출도 대환 용도가 1253건에 2212억원, 신규 주택 임차 용도는 790건에 1608억원이다. 역시 대환수요가 더 많았다.


출시 첫날인 29일에는 대기자가 일시에 몰려 신청이 다소 지연됐지만, 30일부터는 대기 없이 안정적으로 접수가 이뤄지고 있다.
대출 접수분은 자산과 소득 심사 등을 거쳐 대출금액을 확정할 예정이다. 심사 결과에 따라 실제 대출 실행금액이 당초 신청금액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출자금 집행은 차주의 자금소요 시점에 맞춰 차질없이 심사를 진행해 실수요 출산가구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