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병환 차관 "외환제도·인프라 개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재부, 런던서 '투자 설명회'
"한국 증시에 투자하는 외국기관의 환전이 더 편리해진다."

기획재정부는 김병환(사진) 기재부 1차관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연 글로벌 투자자 설명회(IR)에서 한국경제 상황과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고 6일 밝혔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관심이 큰 외환시장 구조 개선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도 논의됐다.

기재부 측은 이번 설명회에서 다수 외국인 투자자들이 외국은행에 외환시장을 개방하고 거래시간을 런던 영업시간에 맞춰 새벽 2시까지 확대하는 조치를 긍정 평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들이 제기한 '환전 대금의 결제실패위험(settlement failure risks)이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개선돼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기재부는 1분기 중으로 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환전대금의 결제위험을 해소하는 세부 방안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등과의 협의를 거쳐 이달 중으로 발표한다.


이와함께 '외국 금융기관의 원화자산 투자시 환헤지 가능 규모가 실수요(투자한 원화자산의 가치) 범위로 제한된다'는 일부 외국인 투자자들의 오해에 대해서도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명확히 바로잡았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김 차관은 "현재 추진 중인 외환시장 구조 개선 조치들은 외국인들의 원화 접근성을 선진통화 수준으로 높이려는 중요한 첫걸음"이라며 "투자자들의 의견을 수시로 듣고 외환 제도·인프라를 지속해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자본시장의 매력을 근본적으로 높이기 위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등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김병환 차관 "외환제도·인프라 개선"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