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기부,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소벤처기업부가 제주맥주(제주), 바디미스트(부산) 등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육성에 나선다.

중기부는 7일부터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 사업에 참여할 창업가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로컬크리에이터는 지역의 자연과 문화 특성을 소재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결합해 사업적 가치를 창출하는 창업가다.

중기부가 지난 2020년부터 지역 청년의 창업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해당 사업을 운영해왔다. 로컬크리에이터 사업은 평균 경쟁률 14.9 대 1이라는 높은 참여도를 보였다. 신청자 중 30대 이하가 60%, 비수도권이 60%를 차지하는 등 지역 청년들의 관심이 높다는 평가다.

로컬크리에이터 '개인 트랙'의 경우 로컬크리에이터 조건을 만족하는 소상공인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사업화 자금을 최대 4000만원까지 지원한다. '협업 트랙'의 경우 2개사 이상으로 구성된 팀을 이뤄 사업 신청이 가능하며, 사업화 자금은 최대 7000만원 지원된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를 졸업한 창업기업은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사업 신청 시 우대가점이 부여된다.

아울러 올해 로컬크리에이터 지원사업에 선정되면 내년 이후 강한 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의 로컬브랜드 트랙과 매칭융자 지원사업에 연계해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민간자금 유치를 통해 최대 5억원의 정책자금 지원도 가능하다.

오영주 장관은 "새롭게 등장한 비기술 기반의 창의적인 소상공인들이 강릉의 커피산업이나 양양의 서핑산업 등 그동안 없던 골목산업을 창출하고 있다"며 "향후 이들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지역소멸도 방지하고, 세계인이 찾는 명품 글로컬 도시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중기부,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우수사례로 꼽힌 제주맥주. [제주맥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