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中, 재정당국, 경제 워킹그룹 회의…"기업 제재 우려 전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과 중국의 재정당국이 5∼6일 베이징에서 경제 워킹그룹 제3차 회의를 개최했다. 중국 측은 미국 재정부에 중국 기업 제재 등에 대한 우려의 뜻을 전했다.

6일 중국 재정부에 따르면 랴오민 중국 재정부 부부장(차관)과 제이 샴보 미국 재무부 국제 담당 차관이 회의를 주재했고 란포안 중국 재정부장(재정장관)이 참석해 미국 측과 교류했다. 중국 재정부는 "중국과 미국은 양국 지도자의 샌프란시스코 (작년 정상회담) 공동인식에 따라 거시경제 형세 및 정책, 주요 20개국(G20) 재정·금융 협력, 개발도상국 채무, 산업정책 등 의제에 관해 깊이 있고 솔직하며 실무적이고 건설적인 교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미국의 대(對)중국 관세 증대와 쌍방 투자 제한, 중국 기업 제재·탄압 등에 관한 우려를 제기했다"며 "양측은 소통을 계속 유지하자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중국 경제 실무를 책임지는 것으로 평가받는 허리펑 국무원 부총리는 6일 베이징에서 샴보 차관을 따로 만났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허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양국은 중미 경제 워킹그룹을 잘 이용해 교류·협력을 심화하고 성과를 누적해 중미 경제 관계를 안정·발전시키며 양국 기업과 인민을 더 행복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국은 작년 7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의 방중을 계기로 그해 10월 경제 분야 협력을 위한 워킹그룹 첫 회의를 열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美·中, 재정당국, 경제 워킹그룹 회의…"기업 제재 우려 전달"
미·중 경제 워킹그룹 제3차 회의 [중국 재정부 제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