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저출산 해결사` 이중근 부영 회장, 출산한 임직원 70명에 1억씩 지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영그룹이 2021년 이후로 출산한 임직원들에게 출산장려지원금 1억원씩을 지급했다.

부영그룹은 향후 임직원이 출산하면 출산장려지원금 1억원을 계속해서 지급할 예정이다.

부영그룹은 5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 컨벤션 홀에서 '2024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2021년 이후 출산한 임직원 70여명에게 각각 1억원씩 총 70억원을 지급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임직들에게 "부영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게 해 고맙다"며 "기업의 임무는 국가의 법을 준수하고 사회적 통념과 상식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존재해야 그 가치가 있는 만큼 자리에서 열심히 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회장은 저출산 문제에 대해 "대한민국은 현재의 출산율로 저출산 문제가 지속된다면 20년 후 경제생산인구수 감소와 국가안전보장과 질서 유지를 위한 국방 인력 부족 등 국가 존립의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출산 배경에는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 그리고 일과 가정생활 양립에 어려움이 큰 이유로 작용하는 만큼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자녀 70명에게 직접적인 경제지원이 이뤄지도록 출산장려금 1억원씩 총 70억원을 지급하게 됐고, 셋째까지 출산한 임직원 가정에는 국가로부터 토지가 제공된다면 임차인의 조세부담이 없고 유지보수 책임이 없는 국민주택을 제공하여 앞으로도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들을 해나가겠다"다고 말했다.

앞서 부영그룹은 심각한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고, 무주택 서민의 실질적인 주거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영구 임대주택 공급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부영그룹은 이에 따라 △2021년 이후로 출산한 직원들에 자녀 1인당 1억원 지급 △자녀 대학 학자금 지급 △직계가족 의료비 지원 △자녀 수당 지급 등 사내 복지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셋째를 출산한 임직원에게는 영구임대주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임대주택 하자와 분양전환 등 국내 제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회장은 "임대주택의 하자와 분양전환 등 관련된 제도의 합리화 방법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연구수행하면서 얻은 결론은 임대와 분양의 성격을 혼재시키는 분양대기 임대주택 제도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자 갈등은 분양전환을 앞두고 주택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기획적으로 제기돼 임대인과 임차인간 분쟁의 대상으로 되는 경우가 많다"며, "무주택자의 주거불안 문제와 하자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의 주택시장은 민간도 참여해 30%의 거주만을 위한 영구 임대주택과 70%의 소유주택으로 개편해 하자는 소유자의 유지보수로 대체돼야 한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저출산 해결사` 이중근 부영 회장, 출산한 임직원 70명에 1억씩 지급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과 출산장려지원금 대상자 70여명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