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H, 거여새마을과 공공재개발 최초 사업시행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상반기 중 시공자 선정 예정
용도지역 상향 1654호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26일 공공재개발사업 최초로 서울시 송파구 거여새마을 주민대표회의와 사업시행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거여새마을은 강남3구에서 유일하게 공공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곳이다. 사업시행협약은 공공이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공공재개발에서 주민대표회의와 상호간 책임과 의무를 규정하는 절차다.

공공재개발사업 중 가장 빠르게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기존 1종 일반주거지역이 구역의 67%를 차지해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었지만 용도지역 상향으로 용적률이 282%까지 확보됐다.

이번 협약체결로 LH는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신속하게 시공자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상반기에 선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후 오는 2027년 최고 35층 공동주택 1654세대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LH는 최근 장위9구역 사업시행자로도 지정됐다. 장위9는 주민대표회의 구성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시공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외 중화5, 천호A1-1, 신월7-2 등 공공재개발사업 1차 후보지 12곳 중 7곳이 정비구역 지정을 완료하는 등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박현근 LH 서울지역본부장은 "후보지 선정 후 3년도 지나지 않아 가시적 성과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며 "남은 절차도 신속하고 투명하게 추진해 도심공급 촉진 및 공공물량 확대 등 정부의 1.10 대책 달성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LH, 거여새마을과 공공재개발 최초 사업시행협약
거여새마을 공공재개발. LH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