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매출·영업익 늘어난 대형건설사… 영업이익률 `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사비 상승·원가 부담 커져
호황기 대비 절반 수준 하락
지난해 대형 건설사들이 부동산 시장 침체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은 늘었지만, 공사비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 등으로 영업이익률은 호황기 대비 절반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 현대건설, DL이앤씨, 대우건설, GS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건설사들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떨어지면서 대부분 5% 안팎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소위 '건설 호황기' 영업이익률이 10%를 웃돌았던 터라 작년 수익성은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진 것이다.

업체별로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지난해 매출은 19조3100억원으로 전년대비 32.3%, 영업이익도 2022년 8750억원에서 지난해 1조340억원으로 18.2% 늘었다. 그러나 영업이익률은 2022년 5.99%에서 지난해 5.35%로 줄었다.

현대건설의 지난해 매출은 2022년에 비해 39.6% 늘어난 29조6514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도 5749억원에서 7854억원으로 36.6%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률은 2022년 2.71%에서 지난해 2.64%로 더 줄면서 연속 3%대도 넘지 못했다.

DL이앤씨의 경우 작년 매출은 7조9945억원으로 전년보다 6.64%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3312억원으로 전년대비 33.4% 급감하면서 영업이익률은 4.15%에 그쳤다. 2021년 영업이익률 12.54%를 기록했던터라 불과 2년 만에 3분의 1 토막이 났다.

2021년 7.15%를 기록했던 GS건설의 영업이익률도 2022년 4.51%에 이어 작년에는 -2.9%를 기록하며 거듭 하락하고 있다. 지난해는 4월에 발생한 인천 검단신도시 지하주차장 붕괴사고 여파로 3884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매출 11조6478억원, 영업이익 6625억원을 각각 달성했지만 영업이익률은 2021년 8.50%, 2022년 7.29%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주요 건설사들의 영업이익률 감소는 최근 수년간 원자잿값과 인건비가 오르면서 급증한 공사비 여파가 주된 요인으로 지목된다. 부동산 시장 불황으로 인한 주택사업의 수익성 저하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작년이나 재작년에 계약한 사업장의 경우 공사비 인상을 위해 발주처를 설득하고 있으나, 그렇다고 원가 인상분을 다 반영하기 어려워 올해도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매출·영업익 늘어난 대형건설사… 영업이익률 `뚝`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