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건설현장 자금난 지원… 2270억 조기집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PF 사업장 정상화 지원
서울시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등으로 발생한 건설 현장의 자금난 지원에 나선다.

시는 청년안심주택 매입비 등 총 2270억원을 조기 집행해 PF 사업장 정상화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청년안심주택 23곳과 정비사업에서 매입하는 공공임대주택 49곳 등 총 72곳이 조기집행 대상지로 결정됐다. 올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선매입할 청년안심주택은 매입 시기를 앞당겨 552억원을 조기집행하고, 공공임대주택 매입대금은 지급 절차를 간소화해 1718억원을 빠르게 지급한다.

청년안심주택은 착공 후 공정별로 매입하는 방식으로 시기를 앞당긴다. 착공 후 계약금과 중도금 등 총 매입비의 80%를 지급한다. 매입 대금을 공정률에 따라 분할지급하는 방식의 정비사업 공공임대주택은 지급 횟수를 줄여 전체 대금 중 30~35%가 조기에 지급될 수 있도록 했다.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최근 부동산시장 침체, PF위기 등으로 건설시장 불안이 큰 가운데 이번 조기집행을 통해 자금경색으로 위기에 처한 시행사와 조합, 건설사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김남석기자 kns@dt.co.kr
서울시, 건설현장 자금난 지원… 2270억 조기집행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