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태원 회장, 샴푸·세제 리필 `BBP 챌린지` 동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한상의, 자체 유튜브에 영상 공개…"플라스틱 절감 노력 누구나 해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샴푸·세제 리필'에 나섰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대한상의 유튜브에 공개된 '리필 스테이션을 다녀왔다'는 제목의 영상(사진)에서 "자신이 준비한 용기에 샴푸나 세제를 필요한 만큼 담아 쓸 수 있다"며 "낭비도 줄이고 플라스틱과 '바이 바이'(Bye Bye)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는 플라스틱 줄이기 범국민 실천 운동인 '바이 바이 플라스틱 챌린지'(BBP 챌린지)의 일환이다.

최 회장은 앞서 지난달 25일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가 연 'ERT 멤버스 데이' 행사에 참석해 주방·세탁세제, 화장품 등을 직접 리필해 가져가는 '1일 리필스테이션'을 둘러 보고 리필 관련 제품을 체험한 바 있다.

BBP 챌린지는 일상에서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겠다는 각오를 전달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 확산시키는 대국민 캠페인으로, 한화진 환경부 장관과 개그우먼 이은지, 배구 여제 김연경, 펭수, 가수 폴킴 등 수백명이 참여 중이다.

염재호 태재대 총장의 지목을 받아 동참한 최 회장은 "플라스틱 절감 노력은 누구나 해야 한다"며 "대한상의 ERT가 20만 회원사와 함께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바이 바이 플라스틱'을 외치며 두 손을 흔든 최 회장은 다음 주자로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대표를 지목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최태원 회장, 샴푸·세제 리필 `BBP 챌린지` 동참
'BBP 챌린지' 참여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대한상의 유튜브 캡처]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