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5대 은행서 연초 1800명 짐 쌌다…한 명당 퇴직금 평균 5억원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희망퇴직 조건 나빠지면서 1년 전보다는 퇴직자 수 줄어
5대 은행서 연초 1800명 짐 쌌다…한 명당 퇴직금 평균 5억원대
주요 은행 [연합뉴스]

지난해 말 이후 연초까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에서 1800명 넘는 직원이 자발적으로 은행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퇴직자 수는 1년 전보다 다소 줄었으나, 희망 퇴직자 1명당 평균 5억원대 퇴직금을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4곳에서만 희망퇴직 형태로 모두 1496명이 짐을 쌌다.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하나은행에서 각각 674명, 234명, 226명이 퇴직했다. 지난해 1월(713명·388명·279명)과 비교하면 모두 퇴직자가 줄었다.

우리은행의 경우 지난달 31일 자로 362명이 회사를 떠났다. 4대 은행 중 유일하게 지난해 1월(349명)보다 퇴직자 수가 늘었다. 퇴직 대상 인원이 1년 전보다 많았기 때문이란 게 우리은행 측 설명이다.

NH농협은행에서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372명의 직원이 퇴직했다. 역시 지난 2022년 말(493명)보다 퇴직 인원이 줄었다.

농협은행까지 합하면 5대 은행에서 연말·연초 희망퇴직으로 1868명이 회사를 떠났다. 1년 전(2222명)과 비교하면 퇴직자 수가 354명(15.9%) 줄었다.

은행 희망퇴직자 수가 줄어든 것은, 올해 희망퇴직 조건이 나빠졌기 때문이다.


5대 은행은 지난해 초 희망 퇴직금으로 근무 기간 등에 따라 최대 35∼36개월 치 급여를 지급했으나, 올해에는 일제히 최대 31개월 치로 줄였다.
지난해 고금리 덕에 역대급 실적을 이어갔지만, '이자 장사'로 돈을 벌면서 직원들에게 거액의 퇴직금을 준다는 비판적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희망퇴직 조건이 예년보다 나빠지기는 했지만, 퇴직자들은 올해에도 평균 5억원, 많게는 10억원가량의 퇴직금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5대 은행의 지난 2022년 1인당 평균 총퇴직금은 5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법정 기본퇴직금(평균 1억8000만원)에 희망퇴직금 3억6000만원을 합한 수치다.

올해 희망 퇴직금으로 4∼5개월 치 급여가 축소됐다고 해도, 임금 인상 등을 고려하면 1인당 평균 퇴직금은 5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은행별 반기보고서를 살펴보면, 2022년 말에서 2023년 초 회사를 떠난 은행원 중 장기 근속자 등 일부는 법정 기본퇴직금과 특별퇴직금을 합해 10억원 이상을 받은 경우도 있었다.

하나은행의 퇴직금 상위 수령액 5명은 모두 10억원을 넘겼으며,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의 퇴직금 수령액 상위 5명은 1인당 7억∼9억원가량을 받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