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작년 청주·대전 등 `충청권 청약시장` 뜨거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도권은 10곳 중 7곳, 1순위 청약 마감 실패
작년 청주·대전 등 `충청권 청약시장` 뜨거웠다?
사진 연합뉴스

고금리 장기화 등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지난해 분양한 수도권 아파트 10곳 중 7곳이 1순위 청약 마감에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청주와 대전의 청약 경쟁률은 두자릿수를 기록하며 활황을 보였다. 시세대비 저렴한 분양가로 나온데다가 직주근접 단지 등의 강점에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3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 아파트는 126개 단지가 분양에 나섰는데 이 중 73%에 해당하는 92개 단지의 1순위 청약이 미달됐다.

일명 '분양 불패'로 불렸던 서울에서도 11개 단지가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하지 못했다.

지방 시장은 전반적으로 이보다 더 청약 성적이 초라했지만 충북과 대전의 아파트 청약 경쟁률은 두 자릿수를 기록해 서울을 제외한 도시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실제 지난해 지방의 아파트 청약 평균 경쟁률이 8.9대 1에 그쳤으나 충북은 33.4대 1, 대전은 28.1대 1로 각각 집계됐다.


충북에서는 특히 청주가 청약 흥행을 이끌었다. 지난해 11월에 분양된 '청주가경아이파크6단지'는 경쟁률 98.6대 1로 지방 청약경쟁률 1위에 오르는 등 지방 청약 경쟁률 상위 단지 10곳 중 5곳이 청주에서 분양한 단지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8월 분양한 대전 '둔산자이아이파크'의 청약 1순위 평균 경쟁률은 68.7대 1을 기록하는 등 대전도 청약 수요가 몰렸다.

이들 지역은 세종 등 주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분양가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연장에 따른 서울 접근성 개선 등이 충청권 청약 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청주 분양업계 관계자는 "청주산업단지, 청주테크노폴리스, 오송생명과학단지, 오창과학산업단지 등 충청권에 다수의 산업단지 인근의 물량의 경우 직주근접 강점에 청약 수요가 몰렸다"며 "청주는 실수요뿐 아니라 지역 내 투자 수요가 적지 않다. 가격과 입지 경쟁력이 있는 단지는 웃돈이 붙는다는 학습 효과가 생기면서 지역 내 부동산 커뮤니티 등에서 청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