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견기업 수출기업 전환`... 산업부, 해외진출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의실에서 '중견기업 수출기업 전환 지원단' 출범식을 갖고 앞으로 매년 40개 내외의 수출 유망 내수 중견기업을 발굴·지원해 2028년까지 수출 중견기업 200개사를 신규로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중견기업 수출기업 지원단은 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하는데 특히 어려움을 겪는 △컨설팅 △판로·물류 △금융 △기술·인증 등 4대 분야 17개 수출 지원기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민·관이 원팀으로 수출 의지가 있는 내수 중견기업을 적극 발굴해 수출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수출 전(全)주기를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수출기업 전환을 위해 지원단에 참여신청을 한 내수 중견기업에는 △해외 법령 및 계약 법률자문(법무부),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상담(관세청) 등 '컨설팅' 지원 △바이어 발굴 및 마케팅(KOTRA), 간접수출(무역협회), 해외배송료 할인(FedEx, DHL) 등 '판로·물류' 지원 △무역보험 한도 우대최대1.5배 및 보증료 할인최대 30%(무역보험공사) △수출자금 금리 우대(수출입은행) △최대 300억 원 대출(우리은행) △수출기업 특판대출총 1조원 규모 및 외국환수수료 우대(하나은행) 등 '금융' 지원 △1:1 해외인증 상담(해외인증지원단), 연구개발(R&D) 및 국제협력(KIAT, KEIT) 등 '기술·인증' 지원이 기업별 수요 맞춤형으로 패키지로 제공된다.


출범식에는 수출기업 전환을 희망하는 중견기업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11개 지원기관이 참여해 기업별 수출 애로사항, 향후 지원단 운영방안 등을 논의했으며, 인쇄회로기판(PCB) 검사장비 글로벌 1위 기업인 ㈜고영테크놀러지도 참석해 기업의 수출 노하우·전략 등을 함께 공유했다.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중견기업 수출기업 전환`... 산업부, 해외진출 지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