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0년 가까이 봉사 이어온 박언휘·배점옥씨 `LG 의인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복지재단은 28년간 무료진료 봉사의 길을 걸어온 박언휘(69)씨와 29년간 미용 봉사를 해온 배점옥(52)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일 밝혔다.

박언휘 씨는 1996년 경북 성주 나병촌 보건소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1만5000명이 넘는 환자를 무료로 돌봤다. 내과의사가 된 이후 지난 28년 동안 울릉도, 독도, 소록도 등 도서산간벽지는 물론 베트남, 필리핀 등 해외의 의료 사각지역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의료봉사를 꾸준히 이어왔다.

최근까지 보건소, 복지시설, 장애인 시설에서 어르신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건강관리를 제공하는 촉탁진료를 이어오고 있다. 2004년부터 소외계층에 매년 1억원 이상씩 독감백신 등 백신을 기부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장애인 합창단과 봉사단에 후원을 하고 있다.

박씨는 "어린 시절 울릉도에서 살며 열악한 의료환경 때문에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고통받는 이웃들을 보고 의사가 되기로 다짐했다"며 "힘닿는 데까지 봉사와 기부를 이어갈 것"이라 말했다.

배씨는 1995년 부산에서 미용기술 자격증 취득 후 강사로 활동하며 복지관, 요양원 등에서 봉사활동을 해왔으며, 1998년 울산의 한 미용학원에 강사로 취직한 후 학생들을 더 잘 가르치기 위해 울산 북구의 한 장애인 복지시설을 찾아가 무료 이미용 봉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배씨는 일하던 미용학원을 2005년 인수하며 주도적으로 이미용 봉사활동에 나섰다.


제자들과 함께 울산 미용봉사단 '하늘 한마음회', 장애인 복지시설 미용봉사단 '로드회' 등을 꾸려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코로나 여파로 시설이나 병원 등에서 봉사활동을 할 수 없게 되자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장애인 등을 직접 찾아가 미용봉사를 이어갔다.
그는 이미용 분야 봉사자를 늘리기 위해 봉사자들에게 이미용 기술을 가르쳤고, 미용봉사뿐 아니라 지역복지관에서 급식, 목욕, 간병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보살폈다. 배씨는 "내가 가진 미용 기술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돌볼 수 있는 것은 가장 큰 행복"이라 말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에 따라 제정됐다. 2018년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하는 일반 시민까지 수상 범위를 확대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총 222명이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30년 가까이 봉사 이어온 박언휘·배점옥씨 `LG 의인상`
'LG 의인상' 수상자 박언휘(왼쪽) 씨와 배점옥 씨. LG복지재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