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종대 대학원생, Postharvest Biology and Technology(Impact Factor: 7)에 논문 발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종대 대학원생, Postharvest Biology and Technology(Impact Factor: 7)에 논문 발표
세종대학교는 본교 분자생물학과 LI HAISU 대학원생이 상위 3% 저널인 Postharvest Biology and Technology(Impact Factor: 7)에 논문을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논문 "The Role of STAY-GREEN in Broccoli Florets: Insights for Improve Post-harvest Quality"는 연구재단(RS-2023-00208020)과 농촌진흥청(신육종기술 육종소재 개발 사업, PJ01652901)의 지원을 통해 나온 성과로, 브로콜리 화뢰의 수확 후 노화 과정에서 STAY-GREEN 유전자의 역할을 규명했다.

LI HAISU 대학원생은 브로콜리에서 발견되는 특정 유전자(Stay-green genes, BoSGRs)가 브로콜리 수확 후 노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밝혔다.

연구는 수확 후 브로콜리의 노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여섯 가지 유전자인 BoSGRs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들 유전자는 세 그룹으로 나눠지고, 한 그룹만 애기장대에서 유래하지 않고 브로콜리에서 독립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다양성은 브로콜리 유전체가 불규칙한 중복 복제의 진화 과정을 통해 발생한다고 추측된다.


또한, 담뱃잎을 통해 이들 유전자들을 과발현시킨 결과, 한 유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5개의 유전자가 브로콜리의 노화를 촉진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
해당 연구는 브로콜리의 노화 과정에서 특이하게 활성화되는 유전자를 발견해 첨단 생명공학 기술을 적용할 경우 브로콜리의 수확 후 노화를 지연시켜서 오랫동안 신선하게 유지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을 제시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