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하이닉스 `첫 여성 연구위원` 오해순 부사장… "올해 낸드 업턴 원년으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해말 임원 인사에서 SK하이닉스의 '첫 여성 연구위원'으로 발탁된 오해순(사진) 부사장이 "올해는 낸드 반도체 업턴 차례"라며 "수익성 제고를 위해 개발 단계에서부터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는 연구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 부사장은 29일 SK하이닉스 뉴스룸 인터뷰에서 "적층 한계를 극복할 요소 기술을 확보하며, 동시에 차세대 고부가가치 제품을 적기에 개발하는 것이 올해의 중요한 미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부사장은 지난 연말 SK하이닉스 2024년도 임원 인사에서 낸드와 솔루션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설된 조직인 'N-S 커미티'의 연구위원으로 발탁, 회사 최초의 여성 연구위원으로 이름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그는 미래기술연구원과 D램 개발부문을 거친 후, 2007년부터 차세대 낸드 플랫폼 개발에 매진해왔다.

특히 SK하이닉스 최초로 3D 낸드 기술과 QLC 제품 개발, 그리고 4D 낸드 양산 등 프로젝트를 성공시켰다.

오 부사장은 "연구 역량 자체에 남녀 간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구성원들의 다양한 관점이 어우러져 발전되는 기술 연구 분야에서 첫 여성 리더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 문화에 다양성을 통한 혁신을 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앞으로 더 많은 여성 연구위원이 탄생할 수 있도록 소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부사장은 현재 '어드밴스드 PI' 조직을 이끌며 차세대 고부가가치 낸드 제품 개발에 힘쓰고 있다. 개발부터 양산까지 전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이와 관련, 그는 지난 2022년 개발 단계부터 미리 양산 불량을 관리하는 ODE(On Die Epm)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오 부사장은 "기술 난이도는 계속 올라가고 극복해야 하는 한계도 높아지고 있다"며 "낸드와 솔루션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N-S 커미티 조직이 첫발을 내디딘 만큼 다양한 협업으로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SK하이닉스 `첫 여성 연구위원` 오해순 부사장… "올해 낸드 업턴 원년으로"
오해순 SK하이닉스 부사장. SK하이닉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