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용퇴` 최현만, 미래에셋운용 지분 전량 매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그룹 창업멤버인 최현만(사진) 미래에셋증권 전 회장이 미래에셋자산운용 지분 전량을 매각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컨설팅은 지난달 20일 열린 이사회에서 최 전 회장을 비롯한 개인주주 3명의 미래에셋자산운용 주식 35만5911주를 주당 15만2345원에 장외 취득하기로 의결했다.

미래에셋컨설팅은 박 회장과 부인 김미경 씨의 지분율이 각각 48.63%, 10.24%를 보유하고 있어 미래에셋그룹 창업주 박현주 회장의 가족 기업으로 꼽힌다.

이번 주식 취득으로 인해 미래에셋자산운용에 대한 지분율이 36.92%로 높아졌다.

최 전 회장 입장에서는 보유했던 미래에셋자산운용 지분 29만5055주(2.17%)를 모두 처분하고 449억5000만원을 손에 넣게 됐다.

업계에서는 미래에셋자산운용 지분이 비상장 주식인 만큼 최 전 회장의 '엑시트'는 미래에셋그룹 측의 배려가 있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간의 노고를 인정해주는 일종의 '위로금' 이라는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최 전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또 다른 비상장 계열사 지분인 미래에셋캐피탈(24만9480주·0.98%)도 유사한 방법으로 처분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 전 회장은 1997년 자본금 100억원의 벤처캐피탈로 출발한 미래에셋그룹의 대표적인 창업 공신으로 26년만에 자기자본 11조원의 국내 1위 금융투자회사로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지난 10월 인사 때 조웅기 부회장 및 미래에셋자산운용 최경주 부회장 등 미래에셋 창업 멤버들과 함께 일선에서 물러나 고문으로 위촉됐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용퇴` 최현만, 미래에셋운용 지분 전량 매각
최현만 전 미래에셋증권 회장. <미래에셋증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