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세균 "이낙연과 연대 가능성 없다" 일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1일 신당 창당을 시사한 이낙연 전 총리와의 연대 가능성에 "없다"고 일축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김영주 부의장의 '나의 생활정치 중간 결산기' 출판기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근 문재인 정부 총리 출신인 이낙연·정세균·김부겸 전 총리의 정치행보가 활발해지자, 정치권에서는 '3 총리 연대설'이 제기됐으나 정 전 총리가 이를 부인한 것이다.

정 전 총리는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를 두고 계파 갈등이 부각되는 것에 통합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민주당 내 통합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는 원래 항상 통합론자, 통합주의자"라며 "당대표를 할 때도 그렇고 민주당을 하면서 대화와 통합을 항상 제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특히 "민주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대한민국 정치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건가 하는 것은 저의 영원한 숙제"라며 "숙제를 하기 위해 누구든 필요하면 항상 만나서 대화하고 지혜를 모으고, 힘을 합치는 노력을 하는 게 책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이 대표와의 면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는 이 대표와 추후 회동을 할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이 대표와) 만난 적은 있다"면서 "국민들이 안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와 걱정에 대해 우리 정치가 어떻게 응답할 것인지 서로 의논하고 지혜를 모으는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를 김부겸 전 총리와 함께 만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같이 만난 적은 없다"면서 "개별적으로 만난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 혁신계를 표방하는 비명계 의원 모임인 '원칙과 상식'이 탈당과 창당을 시사하면서 이재명 지도부를 압박하고 있는 것에는 "노코멘트"라고 말을 아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정세균 "이낙연과 연대 가능성 없다" 일축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영주 국회부의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정 전 총리의 오른쪽에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 왼쪽에 김영주 부의장이 앉아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