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일약품 "노바티스 안과 질환 치료제 9개 국내 독점 판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일약품이 한국노바티스와 녹내장, 결막염 등 안과 질환 치료제 9개 품목의 국내 독점 판매 및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제일약품이 안과 질환 영역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계약에 따라 제일약품은 노바티스의 고안압증 및 개방각 녹내장 치료제인 '엘라좁', '심브린자', '아좁트', '트라바탄', '이즈바', '듀오트라브'와 알레르기성 결막염 치료제인 '파제오', '파타데이', '파타놀'을 내년 1월부터 국내에 독점 판매·공급할 예정이다.

이들 품목은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 기준 지난해 국내에서 2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특히 엘라좁은 국내 녹내장 점안액 복합제 시장에서 점유율 14%를 차지한다고 제일약품은 설명했다.


성석제 제일약품 대표는 "세계 시장에서 검증된 우수한 안과 질환 치료제를 널리 공급해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병재 한국노바티스 대표는 "노바티스는 망막 질환 치료제 '비오뷰'와 '루센티스' 판매에 집중하고, 녹내장 및 알레르기 품목은 종합병원과 병·의원 영업 분야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제일약품과 파트너십을 통해 환자와 의료진에게 안정적으로 안과 제품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제일약품 "노바티스 안과 질환 치료제 9개 국내 독점 판매"
제일약품-노바티스. 제일약품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