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연인 사이였는데…사천 흉기 인질범, 안전매트로 뛰어 내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과 4시간 대치…2명 모두 생명에 지장 없어
연인 사이였는데…사천 흉기 인질범, 안전매트로 뛰어 내렸다
사천 아파트 인질 현장[독자 제공=연합뉴스]

11일 오후 1시 57분께 경남 사천시 사천읍 한 아파트에서 20대 남성 A씨가 여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A씨는 이후 B씨를 인질로 붙잡고, 4시간가량 경찰과 대치하다가 오후 6시께 아파트 6∼7층 사이 계단에서 1층에 설치된 안전매트로 뛰어내렸다.

경찰은 A씨와 B씨 인근 병원으로 각각 이송했다. 이들 2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여성과 인질범은 전 연인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고, A씨는 스토킹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경찰특공대를 투입해 A씨를 설득했고, 소방당국은 비상 상황에 대비해 지상에 안전매트 2개를 설치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