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출입銀-UAE 정책금융기관 탈탄소·친환경 인프라 업무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수출입은행은 아랍에미리트(UAE) 정책금융기관인 에티하드 신용보험(ECI)과 '탈탄소 및 친환경 인프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윤희성 수출입은행 행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가 열린 두바이에서 라자 알 마즈루에이 ECI 대표와 만나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 기업이 UAE에서 원전·수소·신재생에너지 사업, 인프라 및 방산 사업을 수주하거나 UAE 기업과 제3국 공동 진출을 추진할 때 금융 제공이 가능하게 된다.

윤 행장은 "UAE의 비석유 부문 성장을 지원하는 대표 정책금융기관과 협력 기반을 만들어냈다"며 "수출입은행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좋은 조건의 금융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7일 두바이에서 미국수출입은행과 '전기차 공급망 및 탈탄소 에너지 사업 공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윤 행장은 '탈탄소 원전 포럼'에 패널로 참석해 에너지 전환을 위한 실효적 방안을 논의하는 등 COP28 참석을 통해 기후금융 지원을 위한 활동도 벌였다.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수출입銀-UAE 정책금융기관 탈탄소·친환경 인프라 업무협약
윤희성 수출입은행장(오른쪽)이 지난 8일(현지 시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가 개최되고 있는 두바이에서 라자 알 마즈루에이(Raja Al Mazrouei) ECI CEO와 만나 '탈탄소 및 친환경 인프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수출입은행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