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민석 "국민은 견제를, 당원은 단결을 바란다…민주당·민주주의 지켜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친이재명(친명)계로 분류되는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분열과 이탈은 멸망의 길"이라며 "민주당과 민주주의를 지키자"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어려울수록 큰 원칙을, 복잡할수록 큰 그림을 보면 된다. 국민은 견제를, 당원은 단결을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과 손학규 전 민생당 대표를 언급하면서 "한 때 민주당이다가 당을 흔들며 제3세력론으로 넘어간 분들의 현주소는 어디인가. 그것이 큰 그림"이라며 "부평초같은 제3세력론은 민주당의 길이 아니며, 위장된 경선불복일 뿐"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독재의 주술을 대신 읊는 '사법리스크론'은 지나간 대선에 대한 경선불복이며, 일부 엉터리 신문장사들의 프레임에 빠져 개딸운운하는 당원폄하는 다가올 총선에 대한 경선불복"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권역별 병립제와 연동제 모두 당내외의 소수파에 대한 각각의 배려이니, 선거제도선택이 선악의 기준도 정치개혁의 절대기준도 될 수 없다"면서 "국민의 힘보다 못한 당원주권확대를 정당민주화의 반역이라 단죄함 또한 시대착오적 비논리"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여건 야건 탈당과 신당 등 이합집산의 명분과 거취는 솔직 명료한 것이 좋다. 신당을 꿈꾸면 나가서 하는게 도덕"이라고며 "총선 코 앞의 공천보장 요구 구태를 무어라 포장한들, 그 누가 원칙과 상식과 민주주의라 보겠는가"라고 했다.
김 의원의 이같은 주장은 민주당 내 비명계의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현재 이재명 체제를 옹호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경선이야말로 고통스럽지만 승복해야 할 첫째 정당민주주주의"라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으로부터 먼저 독재와 싸우되, 당내논쟁에도 철저하라고 배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히 신당을 추진하는 제3지대 세력이 민주당의 전통적 텃밭으로 불린 호남 지역을 놀릴 것을 염려한 듯 "호남의 분열을 기대하고 경선을 포기한 정치지망생 떳다방을 도모한다면 호남정신의 무서운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검찰독재와 싸우는 '엄중'한 시기다. 무조건 뭉쳐서 싸우고, 싸우며 뭉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김민석 "국민은 견제를, 당원은 단결을 바란다…민주당·민주주의 지켜야"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