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메시 제친 오타니 몸값…오만원권 쌓으면 `롯데타워 3.6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년 한 타석당 1억1000만원…전 세계 스포츠 몸값 1위
메시 제친 오타니 몸값…오만원권 쌓으면 `롯데타워 3.6배`
오타니[AP=연합뉴스]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29)가 10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약 9200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했다. MLB, 북미스포츠를 넘어 전 세계 프로스포츠 사상 최고액이다. 그가 받을 보장 금액을 오만원권으로 쌓으면 약 2024m가 된다. 국내 최고층 빌딩 잠실 롯데타워(555m)의 3배를 뛰어넘는 액수다.

MLB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이날 "오타니의 계약은 축구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맺었던 역대 최고 규모 계약, 6억7400만 달러를 뛰어넘는 규모"라고 전했다.

미국프로풋볼(NFL) 쿼터백 패트릭 머홈스(캔자스시티 치프스)의 북미 프로스포츠 최고 몸값(10년 4억5000만 달러), 에인절스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의 MLB 최고 몸값(12년 4억2650만 달러) 기록은 쉽게 제쳤다.

오타니는 연평균 보수에서도 7000만 달러(924억원)로 맥스 셔저, 저스틴 벌랜더가 MLB 뉴욕 메츠에서 받았던 4333만달러 기록을 가뿐하게 넘어섰다.

오타니의 몸값은 말 그대로 '천문학적'이다. 오타니는 팔꿈치 부상으로 2024시즌엔 지명타자로만 나서는데, 정규리그 162경기에 모두 출전한다면 경기당 5억7000만원을 받는다는 계산이 나온다. 경기당 5차례 정도 타석에 들어선다고 봤을 때 한 타석당 1억1000만원을 받는 셈이다.

KBO리그 2023시즌 평균연봉은 1억4648만원으로, 오타니는 한 타석에 들어서면 국내 프로야구 평균 연봉 수준의 금액을 수령한다. 다만 오타니는 2025시즌부터는 투타 겸업을 할 수 있다. 그는 2021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20경기 이상 투수로 등판했고, 타자로는 90경기 이상 출전했다.

오타니는 최근 3시즌 평균 매년 2487개의 공을 던지면서 634타석에 나섰다. 몸값을 투수와 타자, 절반으로 나눈다고 가정하면 1개의 공을 던질 때마다 1850만원을, 한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7287만원을 다저스가 지불하는 셈이다. 물론 오타니가 아프지 않다고 가정할 때다.

오타니의 몸값은 몇몇 구단의 운영비에 버금간다. AP통신은 "오타니의 연봉은 볼티모어 오리올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선수단 1년 급여를 초과한다"고 전했다.

오타니가 받을 연봉을 1년 반 정도 모으면 KBO리그 인기 구단을 인수할 수도 있다. 신세계그룹이 2021년 SK 와이번스를 인수할 때 치른 대금은 총 1352억원이었다.

오타니가 앞으로 받을 보장 금액은 상상을 초월한다. 오타니 몸값이면 국내 신축 야구장을 5개 정도 지을 수 있다. MLB 급이라고 꼽히는 창원NC파크는 1270억원, 국내 유일의 돔구장 고척스카이돔엔 1950억원이 투입됐다.

한국 선수 최고 몸값은 2013년 12월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기간 7년, 1억3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맺은 추신수(현 SSG 랜더스)다. 오타니의 몸값은 추신수보다 총액 기준 5배, 연평균 3.7배 이상 많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