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제·아산농장서 각각 고병원성 AI…확진 총 6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제·아산농장서 각각 고병원성 AI…확진 총 6건
도로 소독하는 가축질병 방역차량. 연합뉴스



전북 김제시의 산란계 농장과 충남 아산시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사례가 각각 확인됐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고병원성 AI(H5형)가 2건 추가됐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올겨울 들어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 확진 사례는 모두 6건으로 늘었다.

김제시 농장에서는 닭 16만마리를, 아산시 농장에서는 닭 3만마리를 사육해왔다. 중수본은 각 농장에서 항원이 발견된 이후 출입 통제, 살처분, 역학조사 등을 진행했고 10일 오후 10시까지 전국 가금농장과 축산시설·차량 등에 대해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중수본은 또 지난 4일 전북 정읍시 정읍천에서 포획한 야생원앙의 경우 고병원성 AI 중에서도 'H5N6형'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H5N6형의 경우 지난 2018년 3월 17일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이후 국내 발생이 없는 상황이었다.
중수본 관계자는 "한동안 국내에서 발생하지 않았던 H5N6형 고병원성 AI가 야생조류에서 확인된 만큼, 올겨울에는 가금농장에서도 H5N6형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라며 "각 가금농장에서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고병원성 AI 증상을 확인하는 경우 즉시 당국에 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대성기자 kdsung@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