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연일 신당 띄운 이낙연 "실무적 준비 필요"…이재명 회동엔 부정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일 신당설을 띄우고 있다. 이재명 체제를 두고는 더 거센 비판을 내놓고, 이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 인터뷰에서 신당 창당 여부와 관련해 "시간상으로 도움닫기가 필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이어 '측근들에게 신당 창당을 실무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는 한 언론 보도의 진위를 두고는 "실무적 준비가 필요하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도움닫기를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해주기를 바란다"며 "(실무진이) 실제로 하는지 확인은 못 했지만 해야 옳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창당 시기만 남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는 사회자의 말에 "나의 결심이 최종적으로 서야 한다"며 "적어도 내가 그것을 발표한 적은 없다"라고 답했다.

창당을 공식화하지는 않았지만, 실무적으로 사실상 신당을 준비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전 대표는 연일 창당에 무게가 실린 발언들을 내놓고 있다. 이 대표 체제의 민주당이 혁신하지 않을 경우를 전제한다.

이 전 대표는 "양당이 극단적 투쟁으로 어느 것도 생산해내지 못하는 정치가 지속되고 있다"며 "내년 총선에서 국민에게 대안을 만들어주는 게 이낙연이 아닌, 대한민국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늘 개인보다는 당, 당보다는 국가가 먼저라는 생각으로 일해왔고, 지금은 그런 생각이 더 굳어졌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와 회동가능성에 대해서도 거듭 부정적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을 획기적으로 혁신하고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의지가 확인된다면 오늘 밤에라도 만나겠다는 생각"이라면서도 "그게 아니라 단합한 것처럼 보여주는 게 목적이라면 그것(만남)이 의미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연일 신당 띄운 이낙연 "실무적 준비 필요"…이재명 회동엔 부정적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