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용호 "국민의힘 지도부 근거없는 낙관론 거두고 희생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은 8일 "국민의힘 지도부가 근거없는 낙관론에 젖어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들은 당지도부가 책임지고 헌신하는 모습과 총선승리의 명확한 비전을 보고 싶어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금 위기상황"이라며 "민생은 어렵고 정치권에 대한 민심은 폭발 직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명운을 가르는 정치적 대사건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우리 당의 참패를 경고하는 각종 조사와 지표가 나오고 있다"며 "그럼에도 대다수 의원들은 침묵하고 당 지도부는 근거없는 낙관론에서 젖어있는 모습이다. 이게 더 위기"라고 꼬집었다.

또 "강서구청장 선거 참패 이후 출범한 인요한 혁신위는 당 지도부의 무응답과 시간끌기에 가로막혀 사실상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서 구청장 선거 참패의 충격은 어느새 잊혀지고 당지도부는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다시 강서구청장 선거 패배 이전으로 돌아갔다"며 "정치는 책임지는 일이다. 그럼에도 책임져야 할 사람이 책임지지 않는 모습에 실망한 국민들은 자꾸만 우리당을 떠나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 당 지도부가 더이상 시간 끌지 말고 혁신에 응답해야 할 차례"라며 "외람되지만, 국민들은 지금의 당 지도부에 대한 기대를 거둬들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당 지도부는 내년 총선승리를 위한 명확한 비전을 제시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제 시간이 많지 않다"고 경고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용호 "국민의힘 지도부 근거없는 낙관론 거두고 희생해야"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