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설사고 사망자 절반, 50억 이하 현장서 발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3년간 건설사고 사망자 절반은 공사 금액 50억원 미만의 소규모 사업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이후 전체 건설현장 사망 사고 건수는 줄었는데, 소규모 사업장에서의 사고 건수는 더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이 발간한 국내 건설업 사망사고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부터 작년까지 일어난 건설업 사고 사망자는 총 739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355명(48%)은 공사 금액 50억원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에서 발생했다. 공사 금액 50억원 이상 300억원 미만의 중형 공사는 134명(18%), 300억원 이상의 대형 공사는 236명(32%)이었다.

연도별 추이를 보면 대형 공사 사망자는 2020년 100명에서 2021년 77명, 지난해 59명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2020년 89명이었던 소형 공사 사망자는 2021년 148명, 지난해 118명으로 증가했다.

발주 유형별로 보면 민간 공사 현장의 사고사망자가 509명으로 전체의 69%를 차지했고, 나머지 230명(31%)은 공공 공사 현장에서 나왔다.

건산연은 "50억원 미만의 소규모 공사에서 사고사망자의 비중이 높게 나타나는 것은 기업의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정부 관리 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건설업 사망 사고 인과관계 분석 결과 떨어짐(50%)과 깔림(19%), 물체에 맞음(9%) 등 3개 유형이 전체 사고의 78%에 달했고, 이들 모두 '작업자의 단순 과실'이 주요 원인이었다.


떨어짐 사고는 가시설에 의한 것이 대부분이었고, 물체에 맞거나 깔리는 사고는 건설 기계에 의한 것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공사 금액 50억원 미만의 소형 사업장에서는 떨어짐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208명으로 깔림(65명), 물체에 맞음(22명)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또 공사 규모와 사고 원인을 함께 분석해보면 작업자의 단순 과실로 인해 발생한 소형 사업장의 사고 사망자는 72명으로 대형(37명)과 중형(19명)을 합친 수보다 많다.

이 외에도 공정률 10% 미만의 초기 공사와 준공을 앞둔 시점에서 사망자 발생이 잦았고 사망자 연령은 주로 50세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건산연은 "안전사고가 작업 환경 등 외부 요인이 아니라 작업자의 실수에서 비롯된다는 것은 개별 작업자에 대한 안전교육 강화 등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근로자의 부주의한 행위를 사전에 모니터링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안전 기술 도입과 활용에 관한 검토도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시설에서 발생하는 떨어짐 사고 방지를 위해 초기 가시설이 설치되는 시점에서 안전 점검을 강화해야 하고, 물체에 맞거나 깔리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건설 기계에 대한 지침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건설사고 사망자 절반, 50억 이하 현장서 발생
서울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모습.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