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토부, 도심공공주택 선정... 서울 녹번역 등 역세권 3곳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토교통부가 8일 서울 녹번역, 사가정역, 용마터널 인근 등 3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로 신규 지정했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민간 재개발 사업성이 부족한 노후 도심을 대상으로 공공이 주도해 용적률 등 혜택을 부여해 주택 공급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3개 지구는 지난 8월 24일 예정지구로 지정된 이후 주민 3분의 2 이상 동의를 확보해 지구지정 절차를 완료했다. 향후 통합심의를 거쳐 2025년 복합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2027년 착공, 2030년 준공 예정이다. 서울 녹번역 역세권은 5,581㎡ 면적에 172가구 들어서며 사가정역 역세권엔 2만8139㎡에 942가구, 용마터널 주변 저층 주거지 1만8904㎡에는 486가구가 조성된다.이번 지구지정으로 현재 전국 13곳 18만4000가구의 복합지구와 6곳 11만7000가구의 예정지구가 지정됐다. 복합지구 중 4곳 3000가구의 복합지구에서는 복합사업계획에 대한 통합심의가 완료되는 등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국토부는 구체적 사업계획을 주민들에게 안내한 이후 참여 의향률이 50% 이하로 집계된 구리수택 후보지의 사업추진은 철회하기로 했다.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도시규제 완화 수준 등을 조속히 검토하고 주민들의 의지가 높은 후보지를 중심으로 사업을 해 나갈 계획이다.이정희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주민들이 주택공급 성과를 조속히 체감할 수 있도록 향후 주민 의견수렴을 강화하고 지자체/사업자와 적극 협조해 복합사업계획승인 절차를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국토부, 도심공공주택 선정... 서울 녹번역 등 역세권 3곳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로 신규 지정된 서울 녹번역 인근 지역. [국토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