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형쇼핑몰, 화재에 여전히 취약…소화기 없고 방화문은 활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부 복합쇼핑시설이 여전히 화재 대비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7∼8월 복합쇼핑시설 20개소의 화재 안전과 피난시설을 점검한 결과 소비자가 접근할 수 있는 방화문 1138개 중 72개가 개방돼 있었다.

또 다른 방화문 72개 근처에는 장애물이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자원은 방화셔터가 설치된 장소의 셔터 하강 지점(15곳)과 연동제어기(방화셔터를 수동으로 작동시키는 기기·9대), 옥내소화전(10대), 소화기(11개) 등의 주변에도 장애물이 쌓여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화재 등 유사시 신속한 대피를 돕는 피난구 유도등도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61개는 아예 꺼져 있었다. 유도등이 매장 상호나 게시물 등에 가려져 있거나 방화문에 유도등이 설치되지 않은 사례도 많았다.

소화기 3340대 중 637대(19.0%)는 위치 표지가 없거나 잘못된 위치에 놓여있었다. 18곳에는 소화기 위치표지가 있었지만, 소화기는 비치되지 않았다.

이 밖에 전기차 충전 구역이 있는 15개소 가운데 화재 확산을 막거나 연기 발생을 차단하는 용도로 쓰이는 질식 소화포가 비치된 곳은 5개소에 불과했다. 최근에 전기차 화재가 잇따르고 있는데도 여전히 대비가 미흡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소방청과 공유하고 복합쇼핑시설의 화재 예방을 위해 긴밀히 협업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9월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한 바 있다. 이 불로 협력업체 근로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지하 주차장 하역장 내에서 시동이 켜진 채 정차해 있던 1톤(t) 화물차의 고온 배기가스로 인해 박스 적재물에 불이 붙어 참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월에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인근 쇼핑몰 두 곳에서 잇따라 불이 나 건물 안에 있던 사람들이 급히 대피하기도 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대형쇼핑몰, 화재에 여전히 취약…소화기 없고 방화문은 활짝
방화문 개방·방화셔터 주변 장애물 적치 사례. 한국소비자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