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용 `쉿`한 이유…상인 향해 "대통령 계시니 소리 낮춰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영 중기부 장관, 페북에 당시 상황 설명
자신 이름 연호하는 상인 향해..대통령 배려
이재용 `쉿`한 이유…상인 향해 "대통령 계시니 소리 낮춰달라"
온라인에서 커다란 화제가 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익살스러운 표정

출처 에펨코리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익살 섞인 웃는 표정이 온라인상에서 커다란 화제를 낳고 있는 가운데, 이 회장의 표정이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상인들을 향해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부산깡통시장에는 이 회장 주변에 윤석열 대통령이 있었는데,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상인들을 향해 대통령이 계시니 소리를 낮춰 달라는 의미로 '쉿'하며 순간 재미있는 표정으로 찍힌 것이다. 자신보다 대통령을 배려하는 의도가 담긴 모습인 셈이다.

지난 6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가 찍은 실시간 이재용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사진 속 이 회장은 '쉿'하는 포즈를 하며 익살스럽게 누군가를 향해 웃음짓고 있었다.

이 사진에는 이 회장이 붉은 넥타이와 가슴에 달린 비표 등을 착용한 것으로 보아 지난 6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요 그룹 총수 등과 함께 찾은 부산깡통시장에서 촬영됐다.

평소 보기 힘든 모습을 담은 이재용 회장 사진이 커다란 화제를 모으자, 행사에 함께 참석한 이영 중기부 장관이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회장의 익살스러운 표정이 나오게 된 이유를 알렸다. 이 장관은 "이재용 회장님의 사진이 인터넷에서 난리가 났다"며 "대기업 회장님들은 전통시장 나들이가 처음이신 듯 했는데 그래도 유쾌하게 상인들과 어울리시며 함께 나들이를 잘 했다. 근데 이재용 회장님의 인기가 정말 하늘을 찔렀다"고 적었다.


이 장관은 이어 "시장 전체가 대통령을 연호하는 소리로 가득했지만, 그 사이를 뚫고 유독 이재용 회장을 부르는 상인들의 목소리가 간혹 들려왔다"며 "그렇게 가는 곳마다 사진 찍자, 악수하자고 하는 통에 아마도 주변에 대통령이 계셔서 소리 낮춰 달라고 하신 포즈가 아닐까 싶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온라인에선 이 회장의 보기 힘들었던 모습이 담긴 사진과 관련 "합성 아닌가", "재벌 총수가 저런 표정을 짓다니", "도대체 무슨 말을 했길래 저런 표정을 지은 것인가" 등 다양한 반응들이 쏟아졌다.

이재용 회장 사진을 활용한 밈(인터넷 유행 게시물)도 확산되고 있다. 이 회장이 유튜브 채널을 운영한다는 가정 하에 동생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사진과 함께 "동생 몰래 신라호텔 계산 안하고 튀기!!"라는 썸네일 제목이 달린 패러디물이 등장하기도 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이재용 `쉿`한 이유…상인 향해 "대통령 계시니 소리 낮춰달라"
이재용 회장의 '쉿' 사진을 유튜브 썸네일로 패러디한 인터넷 밈

온라인 커뮤니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