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년에도 여신업 수익성 악화…데이터 활용해 돌파구 찾아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문가들 여신금융포럼서 중장기적인 대책 필요성 강조
"내년에도 여신업 수익성 악화…데이터 활용해 돌파구 찾아야"
정완규(앞줄 왼쪽 네 번째부터) 여신금융협회장,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 포럼 참석자들이 6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 12회 여신금융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여신금융협회]

오태록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내년에도 지속할 여신금융업 업황 악화에 대비해) 데이터 강점을 활용한 성장성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신금융협회가 6일 은행회관에서 진행한 '제12회 여신금융포럼'에서 내년 여신금융업 수익성·건전성 악화에 대비해 중장기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맞춤형 가맹점 서비스와 개인사업자 CB 고도화 등 차별화된 데이터 강점을 활용해야 한다고 했다. 내년에도 카드 업황 악화는 지속할 전망이다. 고금리 도래 전 발행한 여전채 비중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이에 부채 차환 등 자금조달 비용이 부담이 될 수 있다.

첫 번째 발표를 맡은 오태록 연구위원은 '2024년 카드업 전망과 이슈' 주제로 하며, 내년에도 신용판매 부문 수익성과 대출자산 건전성이 올해 대비 크게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 위원은 "금리 수준이 올해보다 낮아지는 경우에도 고금리 도래 전 발행한 여전채 비중이 여전히 높은 만큼 이들 부채 차환 등에 따른 조달비용은 올해 대비 더욱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오 위원은 회사들의 건전성 관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마케팅 비용 등 영업 비용 절감으로 수익성 제고와 함께 차주의 실질적 상환 부담을 고려한 건전성 관리가 필요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전세완 한국신용평가 수석연구원은 '캐피탈업 주요 크레딧 이슈 및 2024년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하며 대체 자금조달 수단 다양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부동산 경기 악화로 '부동산금융 익스포져'가 높은 업체는 건전성 저하 추세가 지속할 수 있다고 봤다. 전 연구원은 신용등급별 수익성 지표에 대해선 차별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마지막 발표자인 박용린 자본시장연구원 선임 연구위원은 '국내외 벤처캐피털(VC) 전망과 신기술금융업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박용린 위원은 국내외 VC 자금 모집 및 투자에 대해 투자재원 확대와 자금모집 안정성이 개선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VC 출자 확대, 민간벤처모펀드 출범,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BDC) 등의 정책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그는 최근 VC 자금 모집 경색으로 신기술사업투자조합 결성이 줄어들고 있는 만큼 업계 전반에 자금모집 안전성을 높일 필요는 있다고 강조했다.

정완규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이자 비용과 대손비용 부담으로 여신금융사 수익성 악화가 현실화했다"면서도 "여신금융업계는 항상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왔고, 그 기회를 성장의 동력으로 삼았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정부와 국회,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제도 개혁과 진입장벽을 해소해 여신금융사의 혁신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