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H, `생계위기가구` 위해 금융기관과 4.5억원 기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H, `생계위기가구` 위해 금융기관과 4.5억원 기부
왼쪽부터 고병욱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 이일환 경남은행 서부영업본부장, 장경수 주거복지재단 상임대표, 이병직 하나은행 부산경남영업본부장, 권현민 우리은행 LH진주혁신도시지점 지점장, 윤경수 LH 건설임대사업처장. 사진 LH

LH는 하나은행, 우리은행, 경남은행과 함께 생계위기가구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기부금 4억 5000만원을 주거복지재단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3억 3000만원 수준이었던 기부금이 1억 2000만원이나 늘렸다. LH가 3억원, 경남·우리·하나은행이 1억 5000만원을 기부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은 LH 임대주택 거주자 중 실직, 질병, 장애 등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한 장기 체납으로 인해 퇴거위기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 등이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지원금을 전달하기 위해 지자체, NGO 등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LH주거지원위원회'를 통해 지원 대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지원금은 주거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설립된 주거복지재단에서 위기가구에게 전달한다. 이번 기부금의 실효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가구당 지원한도를 높이고 전기료 등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대상자의 체납 임대료 및 관리비 납부 등을 위해 가구당 지원한도를 기존 최대 300만원에서 최대 500만원으로 증액했다. 신규 주택으로의 이주를 원할 경우에는 임대보증금 마련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LH는 민생안정 대책 및 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 경감 지원 등을 위해서 지난 2020년도부터 공공임대주택과 LH희망상가 임대료 총 2186억원을 동결 및 할인하고 있다.

고병욱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전달한 기부금이 생계위기 가구를 위한 희망 사다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 외에도 장애인, 자립준비청년 등을 위한 든든한 사회안전망 구축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전사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