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모다모다 블랙샴푸 THB 성분, "유전독성 가능성 배제 못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모다모다 '프로체인지 블랙 샴푸'의 핵심 원료인 '1, 2, 4-트리하이드록시벤젠'(THB)에 대해 유전독성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검증 결과가 도출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6일 규제개혁위원회의 개선 권고에 따라 화장품 원료 안전성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THB 성분에 대한 추가 안전성 검증을 진행한 결과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모다모다 샴푸는 지난해 초 식품의약품안전처가 THB 성분을 화장품 사용금지 원료로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유해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후 규제개혁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추가 위해평가까지 진행했으나, 이번 검증 결과로 리콜이나 보상 조치 압박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번 안전성 검증을 진행한 검증위원회는 정진호 덕성여대 석좌교수와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이 공동 위원장을 맡고, 각계 전문가 11명으로 구성돼있다.

검증위원회는 특히 "THB는 유전독성 가능성으로 역치가 존재하지 않아 독성기준값을 결정할 수 없는 만큼 인체 노출에 대한 안전 기준을 설정할 수 없어 소비자가 지속적으로 사용할 경우 안전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또 "예방적 차원에서 이를 화장품 원료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했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검증위원회의 이런 결론을 바탕으로 모다모다가 해당 제품의 자진 회수 방안을 마련하고 부작용 등 피해를 본 소비자들에게 보상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THB 성분을 사용금지 목록에 추가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소비자에게 해당 내용을 알릴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모다모다는 위해성 논란 이후 검증이 진행되는 동안 THB 성분이 들어간 '프로체인지 블랙샴푸'을 공식몰 등에서 판매해 왔다.

그러나 지난 10월 THB 성분을 뺀 신제품 '제로 그레이 블랙 샴푸'를 출시하고 이전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모다모다 측은 이와 관련해 "식약처가 지정한 검증 주관처인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발표 결과를 존중한다"며 "앞으로도 모다모다는 소비자의 건강한 일상을 위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소비자의 안전함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밝혔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모다모다 블랙샴푸 THB 성분, "유전독성 가능성 배제 못해"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로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