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50대 하청업체 근로자 추락사…중대재해법 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충남 당진시에 소재한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50대 하청업체 근로자가 작업 중 추락사고로 숨지면서 노동당국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하청업체 소속 A(56)씨가 시설 보수작업을 하던 중 7.5m 아래로 추락하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원료공장 난간 개선 공사 중 자재 반출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부는 현장에 근로감독관을 보내 사고 내용을 확인한 후 작업을 중지시켰으며, 사고 원인과 함께 산업안전보건법 및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사고가 발생한 현장은 공사 금액만 놓고 보면 12억원으로 건설업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 아니지만 현대제철을 기준으로는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이어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지난해 1월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근로자 사망 등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사고 예방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3월 당진공장에서 50대 근로자가 금속을 녹이는 대형 용기에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고, 예산공장에서도 하청업체 근로자가 철골 구조물에 깔려 숨지는 사망사고가 있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50대 하청업체 근로자 추락사…중대재해법 조사
근로자 추락한 원료처리 공정. 금속노조 충남지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