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 우주탐사 수장들 韓자리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7일부터 '국제우주탐사협의체 고위급 회의'
글로벌 우주탐사 방향 및 로드맵 논의
26개국 우주기관 우주탐사 수장들이 한국에 모여 글로벌 우주탐사 방향에 머리를 맞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7∼8일까지 이틀간 인천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에서 '2023년 국제우주탐사협의체(ISECG) 고위급(SAM)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국제우주탐사협의체는 우주기관 간 우주탐사 관련 상호 교류와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된 국제협의체로, 우리나라에선 항우연이 2007년 설립회원으로 가입했다. 고위급 회의가 국내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의에는 최병일 우주협력전문관과 김성훈 항우연 부원장이 우리나라를 대표해 참석한다. 짐 프리 미 NASA 우주탐사시스템본부장과 다니엘 노이엔슈반더 유럽우주청(ESA) 유무인탐사본부장을 비롯해 캐나다, 일본,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영국, 룩셈부르크 등 전 세계 우주탐사 리더들이 글로벌 우주탐사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각국의 우주탐사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ISECG의 대표 발간물인 '글로벌 우주탐사 로드맵(GER)'의 개정 방향에 대해 집중 논의한다. GER은 ISECG 회원기관 공동의 우주탐사, 비전, 목표, 시나리오 등을 담은 문서다.


2018년 제3차 글로벌 우주탐사 로드맵이 발간된 이후 협의체는 최근 미국과 중국의 유인 달 탐사 계획을 비롯해 한국을 포함한 신흥국의 우주탐사 활동 참여 확대 등 글로벌 우주탐사 환경 변화를 반영한 '제4차 글로벌 우주탐사 로드맵'을 내년 하반기 발간할 계획이다. 회의에서는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다누리'의 개발과 운영 성과가 소개되고, 다누리 모형과 다누리가 촬영한 달 표면 사진도 전시된다.
앞서 4일부터 6일까지 대전에서 열린 실무급 ISECG 워크숍에는 스테판 드 메이 ISECG 의장과 기관별 활동 대표, 산하 7개 워킹그룹 공동 의장 등이 참석해 실무 차원의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우주경제시대를 맞아 각국 우주탐사 수장들이 우리나라에 모여 글로벌 우주탐사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글로벌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해 달을 넘어 소행성과 화성으로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우주탐사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세계 우주탐사 수장들 韓자리에
항우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