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탄소 다배출 국가·지역은 어딜까?"…지구 탄소순환 진단기술 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정수종 서울대 교수 '이달의 과기인상'
이산화탄소 농도 진단...남반구 해양이 가장 큰 영향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2월 수상자로 정수종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정 교수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 지구 탄소 순환 진단 기술을 개발해 탄소중립 정책 수립의 과학적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근 20년 간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매해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이는 대기와 함께 지구의 탄소저장고 역할을 하는 육상 생태계와 해양에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한 탄소저감 효과가 반영된 결과다. 이로 인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를 이해하려면 대기와 해양, 지면 사이 탄소순환 원리를 알아내고, 실제 대기 관측으로 얻은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정 교수는 해양에서 직접 측정한 탄소 교환량 자료가 없어도 대기 이산화탄소 변동성만으로 해양의 역할을 역추적해 전 지구적 탄소순환을 진단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인공위성 관측과 지상관측, 육상생태계 모델, 빅데이터, 해양 물리 모델, 대기 수송모형 등의 관측모델을 통합 구축한 것으로, 전 지구 규모의 탄소순환을 모사할 수 있다. 아울러 지구 시스템 내 다양한 구성요소의 역할을 정량적으로 밝힐 수 있다.


가령, 어느 지역, 어느 국가에서 탄소 배출이 많은지를 과학적으로 진단할 수 있다.
정 교수는 이를 통해 이산화탄소의 지역별 변화 추이를 파악하고, 남반구 해양 탄소순환 변화가 전 지구 대기 이산화탄소 농도 계절 변동성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연구 결과를 지난해 10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발표하기도 했다.

정수종 교수는 "앞으로 탄소순환의 정확한 원리를 밝혀 과학적 사실에 근거한 올바른 탄소중립 정책 수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탄소 다배출 국가·지역은 어딜까?"…지구 탄소순환 진단기술 개발
정수종 서울대 교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