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태원 회장 장녀 최윤정 SK바이오팜 팀장, 임원 승진할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녀인 최윤정(34) SK바이오팜 전략투자팀장이 오는 7일 정기 인사에서 신규 임원으로 승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최 팀장은 사업 개발과 관련한 조직을 책임지는 임원으로 보임될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최 팀장이 SK라이프사이언스랩스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등 신규 투자와 사업 개발 분야에서 업무 역량을 인정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팀장은 2017년 SK바이오팜 경영전략실 전략팀에 선임 매니저(대리급)로 입사했다. SK바이오팜 입사에 앞서 중국 베이징 국제고를 거쳐 미국 시카고대에서 생물학을 전공하고, 시카고대 뇌과학연구소 연구원과 베인앤드컴퍼니 컨설턴트 등을 거쳤다.


2019년 휴직하고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생명정보학 석사 과정을 밟았으며, 2021년 7월 복직해 지난 1월 글로벌투자본부 전략투자팀 팀장으로 승진했다. 한편, 최 회장의 차녀인 민정(32)씨는 2019년 SK하이닉스에 대리로 입사, 미국법인 전략파트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해 초 휴직했다. 이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원격 의료 스타트업 '던'에서 무보수 자문역을 맡고 지역 비정부기구(NGO) '스마트'(SMART)에서 교육 봉사를 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민정씨는 본인이 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는 곳에 가서 경험을 쌓은 뒤 다시 SK에 돌아올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장남 인근(28)씨는 SK E&S의 북미 에너지솔루션 사업 법인 '패스키'(PassKey)에서 경영 수업을 받고 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최태원 회장 장녀 최윤정 SK바이오팜 팀장, 임원 승진할듯
최태원 회장의 장녀 최윤정 팀장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