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분기 은행 BIS비율 15.56%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분기 은행 BIS 비율 15.56%…전분기보다 0.15%p↓
위험가중자산 석 달 새 50조 증가…신용위험만 47.9조 늘어
지난 3분기 중 국내 은행의 자본비율이 하락했다. 핵심 건전성 지표가 악화된 셈이다.

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은행지주회사 및 은행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본비율 현황'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56%를 기록했다. 지난 6월 말 대비 0.15%포인트(p) 내린 수준이다.

보통주자본비율은 12.99%, 기본자본비율은 14.26%로 같은 기간 0.07%p, 0.10%p 각각 하락했다.

BIS 기준 자본비율은 은행의 재무구조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총자산 대비 자기자본의 비율이다. 감독당국의 규제 기준은 보통주자본비율 7.0%, 기본자본비율 8.5%, 총자본비율 10.5% 등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분기순이익 등으로 자본이 전분기 대비 4조5000억원 증가했으나 대출이 늘고 상대적으로 위험가중자산은 더 큰 폭으로 증가해 BIS 비율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위험가중자산은 전분기 대비 50조원(2.3%) 불었다. 신용위험가중자산이 47조9000억원 증가했고, 운영위험가중자산이 3조4000억원 늘었다. 금리·외환 포지션 감소 등으로 시장위험가중자산은 1조3000억원 줄었다.

카카오·토스·신한·산업·DGB·수출입·KB·씨티·JB·기업·우리 등 11개 은행의 전분기 말 대비 총자본비율은 하락했다. 총자본이 소폭 감소하거나 위험가중자산이 크게 증가해서다.

총자본비율이 제일 낮은 곳은 토스뱅크(10.84%)다. 보통주자본비율은 DGB대구은행(11.10%)와 수협은행(11.45%) 등이 최하위권이다. 케이·수협·SC·BNK·농협·하나 등 6개 은행의 총자본비율은 상승했다.

다만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경기대응완충자본 적립의무 부과, 스트레스 완충자본 제도 도입 등 차질없이 준비해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충분한 자본여력을 갖추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3분기 은행 BIS비율 15.56%
<금융감독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