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與지도부와 비공개 오찬 "당-대통령실 소통체계 강화 뜻 모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강서구청장 보선 참패 후 가졌던 당-대통령실 오찬 이후 '한달 반' 만…김기현 대표 등 黨 4역 참석
尹, 與지도부와 비공개 오찬 "당-대통령실 소통체계 강화 뜻 모아"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김기현 당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 주요인사 4명을 초청해 참모진과 함께 오찬을 가졌다.<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5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비공개로 오찬을 함께 했다. 윤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 회동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직후 가졌던 10월18일 이후 한달 반 만이다.

이날 회동에는 국민의힘 측에서 김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원회 의장, 이만희 사무총장 등 당 4역(役)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비서실장, 이관섭 정책실장과 5명의 신임 수석이 함께했다.

오찬 사실은 사후에 전해졌다. 이 사무총장은 오찬 뒤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12시1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윤 대통령 주재로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 대통령실 간의 비공개 오찬 회동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민생을 챙기는 정책, 예산 등 모든 분야에서 '당과 대통령실 간 원활한 소통체계를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당 지도부와 혁신위원회 간 갈등 등 당무 현안에 관해선 별도의 언급이 없었다고 한다.

정책 현안에 대한 논의만 소개됐다. 그는 "이 자리에선 무역의 날을 맞아 대통령께서 강조하셨던 어려운 대내외 여건 가운데 수출현장의 애로사항을 밀착 관리하고 규제를 혁파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사무총장은 또 "가덕도 신공항과 북항개발 등 부산지역 발전을 위한 차질없는 정책 추진과 글로벌 국제허브도시특별법 제정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실패 후속대책에 힘을 쓰기로 한 셈이다.

그는 "어려운 민생경제 상황 등을 감안해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보다 신속히 할 수 있도록 야당에도 협조를 구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사무총장은 오찬이 비공개로 진행됐다는 이유 등으로 취재진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