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저격수` 자임한 원희룡… "민주와 5번 선거서 진 적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맞대결 가능성에 대해 "특정 지역이나 특정 형태를 지금 정해놓고 생각하는 건 아니다"라며 "어떤 헌신과 희생이라도 마다하지 않고 솔선수범하는, 다른 사람들이 하기 힘든 일이라면 더 앞장설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선거대책위원장이나 비상대책위원장 등으로 거론되는 것에는 "가정을 전제로 이야기하는 건 맞지도 않고, 앞서가는 이야기"라며 "구체적인 문제는 (장관) 임무를 마치면 치열하게 고민하고 당과 의논하며 한발 한발 걸어나가겠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다만 "2000년 30대에 정치에 입문해 민주당과 다섯 번 선거를 치러 져 본 적은 없다"며 "국민의힘 계열 정당의 대표 선수로 가장 많이 나선 사람으로서 국정을 위한 국민 지지와 세력 연합을 위해 책임을 나름 다할 생각"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원 장관은 국민의힘이 '혁신' 방법을 두고 지도부와 혁신위원회 간의 갈등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에 "혁신은 말보다 행동이고, 남보다 나부터 중요하다"면서 "국정 운영을 잘 해낼 수 있는 충분한 국민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선 혁신 없이는 안 된다"고 피력했다. 스스로도 "제 유불리나 제 울타리만을 고수하는 생각은 나부터 버리겠다"면서 험지 출마 등 희생을 할 각오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내년 국민들 선택도 결국 혁신 경쟁에서 더 진전이 있고 행동으로 실천하는 쪽으로 갈 것"이라며 "혁신위나 당 지도부나 혁신을 외면하고 저버리는 결과는 감히 있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원 장관은 또 전날인 4일 경북 경주의 한 호텔에서 전광훈 목사 주최로 열린 '경북·대구 장로총연합 지도자대회'에 참석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이철우 경북 지사 측에서 경북 지역의 각 지역에서 장로연합회가 모인다고 해 신앙 간증으로 다녀왔다. 누가 어떤 내용으로 하는지 잘 모르고 갔다"고 선을 그었다. 취재진으로부터 '전 목사를 보수통합의 대상으로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전혀 아니다"라며 "전 목사를 만나지도 않았다"고 일축했다. 원 장관은 "저의 시선은 중도를 바라보고 있지, 보수 내 여러 집단에 대해 제가 굳이 추가로 고민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저격수` 자임한 원희룡… "민주와 5번 선거서 진 적 없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