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태경 "`서울의 봄` 전두환과 이재명은 쌍둥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5일 '서울의 봄' 영화를 본 감상평을 전하면서 "이재명이 떠올랐다"고 직격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의 봄' 전두환을 보면서 계속 이재명이 떠올랐다"며 "권력을 찬탈하기 위해 무력을 동원해 쿠데타를 자행한 전두환과 대권을 위해 온갖 불법과 범죄를 저지른 이재명은 쌍둥이 같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은 2023년의 전두환, 전재명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전두환은 하나회를 배경으로 각종 불법과 무력을 동원해 권력을 잡았다"며 "이재명에게 하나회는 처럼회와 개딸들"이라고 비유했다.

이어 " 권력을 잡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행태까지 똑같다"며 "대장동 비리와 성남FC 불법후원금, 불법 대북송금와 허위사실 공표, 위증교사, 변호사비 대납의혹 등의 범죄는 모두 이재명의 대권을 위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영화를 보고 돌아오는 길에 민주당의 이상민 의원이 탈당했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민주당이 이재명의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돼 반상식적이고 파렴치한 행태가 상습적으로 만연됐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상민 의원의 탈당은 쿠데타에 맞서 항전했던 참군인들처럼 민주당의 전재명 독재에 대한 저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하태경 "`서울의 봄` 전두환과 이재명은 쌍둥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종로 출마를 선언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