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71조원 역대최대` 현대차·기아, 수출 1·2위 `수출의탑`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하며 '수출의 탑'을 각각 수상했다. 고부가 차량과 전기차의 수출이 크게 늘면서 국내 수출산업을 물론 내수 일자리 창출의 기여도도 더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기아는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현대차가 300억불 '수출의 탑', 기아가 200억불 '수출의 탑'을 가각 수상했다. 양사는 1700여개 기업 중 올해 수출액 1, 2위를 차지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이 '수출의 탑'을 수여받았다.

양사의 이번 수상은 2012년 이후 11년 만이다. 당시 현대차는 현대차 200억불, 기아는 150억불 '수출의 탑'을 각각 수상했다.

현대차는 해당기간(2022년 7월1일~2023년 6월30일) 310억달러(40조7000억원)를 수출해 전년보다 29.6%, 기아는 235억달러(30조8400억원)로 30.7% 각각 증가했다.

현대차·기아는 지정학적 위기, 보호무역의 심화,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경기 침체에 따른 시장 내 경쟁 심화 등 불확실한 대외 환경 속에서도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 판매 확대, 경쟁력 있는 전기차 모델 출시, 글로벌 판매 확대 노력 등으로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경신했다.

현대차·기아의 수출 물량 중에서는 고부가가치 차종의 비중이 크게 늘었다. 또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아이오닉5, EV6 등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면서 수출 증대에 기여했다.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수출은 2020년 11만9569대에서 2022년 21만8241대로 2배 가까이 늘었다.

현대차·기아는 국내 전기차 생산 능력 확대에 나서고 있어 수출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현대차는 지난달 울산공장 내에 연간 20만대 생산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기아는 지난 4월 오토랜드 화성에 연간 15만대 규모의 고객 맞춤형 전기차 전용 공장을 착공했고, 오토랜드 광명도 일부 라인을 전기차 라인으로 전환했다.

미국시장에서는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판매 증가가 눈에 띄었다. 제네시스는 미국에서 2년 연속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하는 등 주요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 확대를 통해 글로벌 입지를 굳건히 다지고 있다.

이날 행사장에는 국산 자동차 고유 모델 수출의 효시 중 하나인 '포니 왜건'이 전시됐다. 포니는 1976년 에콰도르에 5대가 수출된 것을 시작으로, 1982년에는 약 60개국에 수출되면서 자동차산업이 수출 주도형 국가인 우리나라의 대표 산업으로 도약하는 기폭제가 됐다.

이후 지속적인 해외시장 개척에 힘입어 지난 2021년 기준 대한민국 10대 수출 품목 중 자동차는 2위, 자동차 부품은 5위를 차지했다.

자동차산업의 무역수지 기여도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2021년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은 모두 합쳐 487억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해 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 293억달러의 약 1.7배에 달하는 규모다.

자동차산업은 생산 측면에서는 전체 제조업의 12.1%, 세수면에서는 국세·지방세의 10.8%, 부가가치 측면에서는 전체 제조업의 9.6%를 차지하고 있다. 고용 인원은 33만명으로, 우리나라 제조업 294만명의 11.2%이며, 직접 고용뿐 아니라 다양한 전후방 산업에서 약 15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판매믹스 개선과 글로벌 판매 확대 노력 등으로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글로벌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통한 수출 확대로 국가경제에 지속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71조원 역대최대` 현대차·기아, 수출 1·2위 `수출의탑` 수상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이사에게 300억불 수출의 탑을 친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71조원 역대최대` 현대차·기아, 수출 1·2위 `수출의탑` 수상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송호성 기아 대표이사에게 200억불 수출의 탑을 친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