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폐렴으로 진료대란 우려"…질병청 "유행가능성 모니터링 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중국에서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이 확산하면서 국내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이 이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대한아동병원협회는 지난 4일 "마이코플라즈마 소아 감염병에 대해 보건 당국이 너무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코로나19를 반면교사로 삼아 마이코플라즈마 유행을 대비한 정부 차원의 사전 대책 마련 등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협회는 "마이코플라즈마가 유행 단계까지는 아니다"라면서도 "소아·청소년 진료 현장 필수 인력이 부족한 데다 독감 환자 등 각종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급증해, 만약 마이코플라즈마가 유행하게 되면 소아 진료 대란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아 감염병은 학교나 유치원 등 등교를 비롯한 집단생활이 불가피해 초기대응이 부실하면 유행이 한순간에 확산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진료 현장은 이런 우려로 매일 살얼음판을 걷고 있지만, 질병관리청은 새로운 병원균이 아니고 국내서 치료할 수 있는 정도이기 때문에 대응 수준을 높이기보다는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 수준을 높이는 걸 권고하고 있다"며 "오픈런·마감런으로 인한 환자 및 보호자의 고통과 코로나 때의 교훈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마저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도나 대만 등은 마이코플라즈마 자국 유입을 예방하기 위해 경계령까지 취하는 등 노력하는 모습인데, 우리나라는 소아 필수 의료 부족으로 '응급실 뺑뺑이' 사건이 대서특필 되는데도 손을 놓고 있다"며 "지금도 대기 시간이 3~4시간은 기본인데 마이코플라즈마까지 유행하게 되면 환자와 보호자들의 고통은 감당하기 힘든 상태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마이크플라즈마 표본 감시 의료기관을 200병상 이상 종합병원으로 지정하고 있는데, 소아 감염 환자를 가장 많이 진료하는 곳은 아동병원"이라며 "소아감염 표본 감시 의료기관으로 아동병원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질병청 관계자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신종감염병이 아니라, 3~4년 주기로 국내 유행이 있어 왔던 질병이다. 2019년 마지막으로 유행됐기 때문에 올해 유행할 가능성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최근 환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입원 환자가 2019년 47주 544명이었다면 2023년 동기간 270명으로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주 전국 200병상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 218곳의 입원환자 정보를 공유하며 식약처 등 관계 기관과 진료 및 항생제 수급 등에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은 사람의 침(비말)이 다른 사람의 호흡기로 튀거나 이동할 때 감염된다. 몸으로 들어온 균은 2~3주간 잠복했다가 증상으로 나타난다.

이 질환의 주요 증상이 발열, 두통, 콧물, 인후통 등이라 감기와 증상이 유사해 혼동하기 쉽다. 그러나 감기와 달리 한번 증상이 발생하면 약 3주간 발생하고, 해열제와 항생제가 듣지 않는 것에서 차이를 보인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중국 폐렴으로 진료대란 우려"…질병청 "유행가능성 모니터링 중"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