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尹정부 2기 출범, 비상한 각오로 국정 쇄신 동력 높이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尹정부 2기 출범, 비상한 각오로 국정 쇄신 동력 높이길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개각 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정부 조직 6곳의 수장을 교체했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 국가보훈부 장관에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 농림부 장관에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국토부 장관에 박상우 전 LH 공사 사장, 해수부 장관에 강도형 해양과학기술원장, 중기부 장관에 오영주 외교 2차관을 각각 지명했다.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할 예정이거나 출마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장관들을 대거 교체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 장관의 빈자리엔 정치인 출신 보다는 해당 분야의 관료나 전문가들로 채워졌다. 후보자 6명 중 3명이 여성일 정도로, 여성 장관 후보자의 비중을 높인 게 눈에 띈다. "장관 후보로 여성을 적극 찾아보라"는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통령실 개편도 단행됐다. 비서실장과 같은 급의 정책실장직을 부활시켰고, 수석비서관 전원과 국정상황실장 등을 새로 임명했다. 곧 국가정보원장, 방송통신위원장 후임 인선도 가닥이 잡힐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의 폭이 커서 현 정부 출범 1년 6개월여만에 '2기 내각'이 출범했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비록 총선에 출마하는 참모진이나 장관들 공백이 이번 조직 개편의 계기가 됐지만 조직쇄신을 통해 정책역량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려는 구상이라 기대감이 높다. 하지만 대내외 상황이 녹록지 않다. 국정 현안이 한둘이 아니다. 경기침체에다 고금리·고물가까지 겹쳐 민생은 너무 어렵고, 개혁은 더디게 진행중이다. 연금·교육·노동 등 3대 개혁과제만 해도 별다른 진척이 없다. 인구감소·고령화도 심각하다. 미 뉴욕타임즈(NYT)가 한국의 인구 소멸이 흑사병 수준이라고 진단할 정도다.


따라서 새 내각의 어깨는 실로 무거울 것이다. 내년 4월 총선 전까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성과를 내야한다는 지상과제를 안고 있는 것이다. 이날 최상목 경제부총리 후보는 "임중도원(任重道遠)의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고, 다른 장관 후보들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런 책임감과 다짐 속에서 2기 내각은 비상한 각오로 국민을 위해 일해야할 것이다. 국민들은 대통령실과 내각의 새로운 체제가 국정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기를 원한다. 부디 국정 쇄신의 동력을 높여 민생 안정과 개혁과제 추진에 큰 성과를 거두길 기대해 본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