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탈당 이상민 "내가 국회의장 하려고 당 나가겠느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당 내부에서 탈당 비난하는 목소리에 반박
송영길 '윤석열 퇴진당'에 대해선 "미개하다"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이상민 의원은 4일 "어떻게 국회의장 하려고 당을 나가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내부에서 이 의원의 탈당을 두고 '국회의장을 하기 위해 당과 동지들을 팔았다'는 등의 비판이 나오자 반박한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전화 인터뷰에서 "국회의장 하려면 더불어민주당 1당이 돼서 거기에 있는 게 도움 되지 않겠냐"며 "의장하려고 당을 나간다는 논리는 잘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과 결별을 해서 지금 무소속으로 가 있으면 정말 춥고 외롭고 들판에 나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일각에서 '먹던 우물에 침 뱉지 마라'고 일침을 논 것을 두고는 "먹던 우물에 침을 뱉는 게 아니라 비판을 하는 것"이라며 "이재명 대표에 대한 비판을 마치 당을 흔드는 것이라고 하는 데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국가를 흔드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당과 이 대표를 동일시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사회에서 개인과 조직을 동일시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누구든지 공직을 맡고 있으면 비판은 열려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것을 내부비판이다 총질이라고 하는 것은 지금의 여권이나 야권이나 본질적으로 다를 바가 뭐가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향후 행보에 대해선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이 의원은 "무소속과 신당, 국민의힘 등 어느 방향, 구제척인 행로에 대한 것은 결정하지 않고 상황을 좀 더 지켜보려고 한다"며 "여러 통로를 통해서 소통을 하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모색하면서 지켜볼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 내에서도 소위 비명계, 또는 이낙연 전 대표가 민주당을 재건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여기서도 제가 할 역할이 있다면, 참여하면서 추후 결정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송영길 전 대표가 '윤석열 퇴진당'을 만드는 것에 대해선 "정당이야 누구든지 정치적 결사를 할 수는 있다" 면서도 "특정인물에 반대하는 정당은 사실은 굉장히 낙후돼 있고 미개하다고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 한국 정치에 어느 특정인을 배제하거나 안티하는 정당들만으로 현 상황을 돌파할 수 없다고 본다"며 "국민은 삶을 개선시키는 유효한 정당, 민심을 받드는 겸손한 정치세력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탈당 이상민 "내가 국회의장 하려고 당 나가겠느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박동욱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