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AI가 본체 개발 참여한 軍 정찰위성 1호기, 美서 발사 성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AI(한국항공우주산업)는 우리 군의 정찰위성 1호기가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 X사의 '팰컨 9'을 사용해 발사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정찰위성 1호기는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7호'를 기반으로 광학·적외선 탑재체를 장착한 초고사양의 실용급위성이다. 이후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추가발사 예정인 정찰위성 2호기부터는 SAR(합성개구레이더) 탑재체가 장착될 예정이다.

KAI는 2018년 11월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광학·적외선 정찰위성의 본체 주관개발 계약 체결을 통해 핵심 구성품·위성 본체를 개발했으며, 시스템 공동설계·조립·시험에도 참여하는 등 정찰위성 개발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또 다목적실용위성 1호부터 7호까지 개발에 참여했다. 차세대중형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한국형발사체 개발사업 등 지난 30년간 정부가 추진해온 우주사업에 참여하며 국내 민간 우주 사업화를 주도적으로 수행해왔다.

정찰위성 체계개발이 완료되면 우리 군은 주요 관심지역의 관측자료를 수 시간내 수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 킬체인의 핵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 관계자는 "국가 우주발전을 위해 성실히 개발에 참여해 얻은 성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향상을 통해 국가 우주개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KAI가 본체 개발 참여한 軍 정찰위성 1호기, 美서 발사 성공
군 정찰위성 1호기 발사장면. KAI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