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완치 어렵고, 겨울에 더 심해지는 `건선` 치료 방법 찾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IST, CMKLR1 활성도 낮추는 '길항제' 개발
경구 투여로 높은 생체 흡수율...경구제제 가능성
만성 피부질환인 '건선' 치료에 효과적인 물질이 발굴됐다. 부작용이 적고 먹는 약으로 건선의 각질, 홍반, 두께 등을 개선하는 데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김용철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팀이 건선 치료제의 새로운 단서를 제공해 줄 'CMKLR1 길항제'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겨 나타나는 염증 질환으로, 한 번 발병하면 완치가 어렵고 건조한 겨울철에는 더 악화되기 쉽다. 이를 위해 경구용 면역 억제제가 쓰이는데, 장기간 사용할 경우 간 독성과 면역 저하 등의 부작용을 유발한다. 최근에 사용되고 있는 생물학적 제제는 사이토카인 중화 항체 약물로, 상대적으로 고가의 치료비와 주사 투여 등의 한계가 있다.

이로 인해 부작용이 적고, 경구로 쉽게 투여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건선 환자들의 혈액과 병변에는 '케머린'이라는 신호전달물질이 높은 농도로 존재한다. 이 신호전달물질의 수용체가 'CMKLR1'으로, 활성화되면 피부 주위 혈관으로 수지상세포(다른 면역 관련 세포를 활성화하는 역할)를 모이게 하고, 이들이 T세포와 각질형성세포를 자극해 건선 병증이 더욱 심해진다.

연구팀은 페닐인다졸 코어 스켈레톤을 기반으로 최적화된 화합물의 설계와 합성을 통해 CMKLR1의 활성도를 낮추는 길항제를 개발했다. 이 길항제는 36나노몰 수준의 매우 낮은 농도에서 CMKLR1의 활성을 강력하게 억제했고, 경구 투여로 생체 흡수율이 높아 경구제제로 개발하기 쉽다.


연구팀은 이 길항제를 건선을 유도한 마우스 실험동물에 경구 투여한 결과, 건선 병변의 각질, 홍반, 두께가 모두 30% 이상 완화되는 것을 확인했다.
김용철 GIST 교수는 "현재까지 효과적인 경구용 치료제가 없는 건선 치료에 새로운 신약개발의 패러다임을 제시한 연구"라며 "CMKLR1의 구조와 약물의 결합 모드를 처음으로 예측해 앞으로 CMKLR1 관련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약화학 분야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메디시널 케미스트리(10월 26일)' 온라인에 실렸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완치 어렵고, 겨울에 더 심해지는 `건선` 치료 방법 찾았다
광주과학기술원은 건선질환 환자에 존재하는 '케머린' 신호전달물질 수용체인 CMKLR1의 활성도를 낮추는 길항제를 개발했다. 김용철 교수(왼쪽), 고봉기 박사과정생

GIS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